푸른나무 청예단

우리 학교에 악마가 산다

목표 300,000p 후원 304,429p

101% 달성

후원종료

감사합니다!

순위보기

BEST 후원

  1. 1위. 그기 41,000p
  2. 2위. 김범수 40,000p
  3. 3위. Z나도몰라 35,000p
  4. 4위. 검은천사 30,000p
  5. 5위. 김관영 13,500p

실시간 후원

  1. 그기 41,000p 2년 전
  2. 익명 1,000p 2년 전
  3. 차욱진 1,000p 2년 전
  4. 라광호 1,000p 2년 전
  5. LeverGH 2,000p 2년 전
21개 응원 더보기
  • 세졸귀방탄이들 너무슬퍼하지말고 힘내시기를 응원할께요화이팅! 16.11.28
  • 임영춘 화이팅!!! 16.12.15
  • 김영한 힘내♡☆ 16.12.30
  • 박재순 화이팅~ 17.01.05
  • 서정길 기운네고 화이팅요 17.01.20
  • DHLife 힘내세요 17.01.20
  • YT 투스 화이팅 17.01.22
  • 김동우 힘내렴 화이팅! 니잘못이아니야!! 17.01.23
  • 애디 화이팅! 기운내 17.01.27
  • 따라따라뽕 새로운환경에서 잘적응하길 17.01.29
  • 정민석 힘내세요 17.01.29
  • 박승우 진짜 힘내시길! 17.02.04
  • 윤서♥ 힘내!현우야!♥ 17.02.05
  • 새하얀벚꽃 힘내세요 ㅎ 17.02.07
  • 토마마토 힘내세요!! 17.02.10
  • 유국선 언젠가 행복한날이 있을거에요! 17.02.12
  • 앵두 17.02.16
  • 오동헌 힘내세요!!!! 17.02.18
  • 김승진 화이팅이요!!!!!! 17.02.19
  • 전지우 ♡화이팅 17.02.20
  • 정도협 힘내요. 17.02.27
  • 부산문영 다함께 화이팅♡ 17.03.05
  • 박쿤E 화이팅 17.03.05
  • 리듬타는사이코 화이팅 ㅎㅎ 17.03.06
  • 건죠 저는 지금은 고등학생 2학년 이지만 저도 중학생 1학년때 학교폭력 당해봐서 심정 정말 이해합니다 학교폭력을 하는 애들은 도대체 왜 하는건지 이해를 못하겠네요; 피해자가 무슨 잘못을 했고 본인들은 잘났으면 얼마나 잘났고 강하면 얼마나 강하다고 그렇게나 학교폭력을 해대는지 저는 정말 이해를 못하겠네요; 현우군 힘내세요! 현우군 잘못은 하나도 없습니다! 학교폭력 피의자들이 전부 잘못한겁니다! 17.05.02
  • 무엘 힘냐요 17.05.12
  • 내 의견 작성



- 살기 위해 나를 버려야만 했던 순간
커튼 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학급 친구들은 알지 못합니다. 수치스러운 일들을 당했습니다. 장난이라고 하지만 얼굴이 뜨거워질 정도로 목을 졸리기도 하고, 뺨을 맞기도 했어요. 그리고 자꾸 내 교복 위로 누군가의 손이 올라오곤 했습니다. 그 자리에는 항상 카메라가 있었고요. 나는 절대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낄낄 웃던 웃음소리를 들을 때마다 나를 버려야만 했어요. 텔레비전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사고보다 잔인한 건 바로 내 인생에 나타난 얘네들이에요. 세상에 악마가 있다면 이 친구들이 아닐까요.

- 상처는 아물지만, 흉터는 사라지지 않아
아직도 밤마다 소리치면서 식은땀에 흠뻑 젖은 채로 눈을 뜨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들의 검은 얼굴이 천천히 나에게 다가오는 거예요. 그리고 여기저기서 반짝대는 카메라 소리. 그때는 무단히 참으려 애썼던 걸, 인제야 펑펑 울고 말아요. 분노보다 두려움이 커진 제가 너무나 나약해진 거 같죠. 부모님 방문을 두들기려다가 결국 다시 혼자서 잠을 청해봅니다. 자고 일어나면 내일은 다시, 아픈 하루가 될 것 같아요.
도대체가 제 상처는 아물지 않네요. 평생 남겠죠?

- 조금씩 나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
더는 학교에 가지 않습니다. 교복만 입으면 누가 자꾸 내 몸을 만지는 것 같아요. 매일 세상에서 제일 편한 옷을 입고, 제일 사랑하는 부모님과 포옹을 해요. 제 일과는 병원과 공부방을 가는 게 전부예요. 불안과 두려움을 없애준다고 하는데 긴 여정이 될 거라 했어요. 공부방에서는 수학이랑 영어를 가르쳐주는 멘토 선생님이 있어요.
어른이 되기까지 제가 해야 할 일은 무사히 고졸 졸업장을 가지는 것과
시도 때도 없이 튀어나오는 기억들을 가만히 묻는 거예요. 조금씩 더 나은 나 자신을 찾아가는 기쁨으로 하루를 이겨내요.

- "결코, 네 잘못이 아니야"
푸른나무 청예단은 학교폭력 피해로 인해 위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자신의 조그마한 콤플렉스 때문에 학교폭력을 당한 거라고 울부짖는 아이들이지만, 어른들은 알고 있습니다. 결코 네 잘못이 아니라는 것을 말입니다. 하지만 현실로 돌아오면 부딪히는 문제들이 많습니다. 폭력으로 인한 상해 치료비, 수업시간을 보충해 줄 교육비.. 아이들의 피해사례에 맞춘 피해 치유비와 생활비를 지원합니다. 학교폭력으로 쓰러진 청소년에게 빛나는 희망이 찾아갈 수 있도록 여러분의 작은 손길을 나누어 주세요


본 후원 캠페인은 따뜻한 애플트리와 함께 합니다.
로딩중